Free people 시낭송

한반도평화선언 398


Free people eople Every person is born to be free to breathe, touch this world, discover it and love it. From the first heartbeat in the mother's womb, to her last breath, human goes her own way, called life. Life is priceless. It doesn't have a price tag. The warmth of the human body and the blood flowing under the skin. Lungs, stomach, brain - a whole universe in each of us. Human was created to know the world and himself, to be curios, to be conscious. Human is not a killing machine, not a means for earning and satisfying someone's ambitions, and not a weapon to take the breath of others. Human is a part of the world

 

Every person is born to be free to breathe, touch this world, discover it and love it. From the first heartbeat in the mother's womb, to her last breath, human goes her own way, called life. Life is priceless. It doesn't have a price tag. The warmth of the human body and the blood flowing under the skin. Lungs, stomach, brain - a whole universe in each of us. Human was created to know the world and himself, to be curios, to be conscious. Human is not a killing machine, not a means for earning and satisfying someone's ambitions, and not a weapon to take the breath of others. Human is a part of the world

 


 자유인 

모든 사람은 자유롭게 숨을 쉬고, 이 세상을 만지고, 발견하고, 사랑하기 위해 태어났습니다. 어머니 뱃 속에서 첫 심장 박동에서 마지막 숨을 거두기까지 인간은 인생이라는 자신의 길을 갑니다. 인생은 귀중합니다. 가격표가 없거든요. 인체의 온기와 피부 아래 흐르는 피. , , - 우리 각자 저마다의 우주입니다.인간은 세상과 자신을 알고 호기심을 갖고 의식을 갖도록 창조되었습니다. 인간은 살인 기계도, 누군가의 야망을 얻고 만족시키는 수단도, 다른 사람의 숨을 들이마시기 위한 무기도 아닙니다. 인간은 세상의 일부입니다.

 


요브카 안나(Yovka Anna)

우크라이나 작가로 그녀의 이야기는 우크라이나 문학 저널에 실렸습니다. Dzvin(문학적, 예술적, 사회정치적 우크라이나 잡지, 1940년부터 우크라이나어로 리비브에서 발행). 이야기 <드림랜드> 는 국제대회 본선에 진출하여(워크스토리:문학에 초점을 맞춘 작업)(시카고)과 같은 이름의 컬렉션으로 출간되었으며, 2020년 첫 번째 책 <Teide & Teo>가 출간되었습니다.